두카티 캅…태국 경찰 또 시민 숨지게 하고도 풀려나 > 해외이야기

본문 바로가기

회원로그인

지역별업소

테마별업소

쿠폰&이벤트

커뮤니티

마사지 방문후기

해외마사지

포인트게임

제휴문의

해외이야기

두카티 캅…태국 경찰 또 시민 숨지게 하고도 풀려나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거북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33회 작성일 22-01-29

본문

방콕의 한 3차선 도로. 무서운 속도로 지나던 오토바이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한 여성을 칩니다.

여성은 충격에 10미터 가까이 튕겨져 나갔습니다.

대학병원 안과의사였던 33살의 이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.

가해자는 현직 경찰인 '노라윗 부아독'.

하지만 경찰은 그가 가해 사실을 자백했고 도주 우려가 없다며 석방했습니다.

풀려난 가해 경찰 '노라윗'은 그 후 유명사찰을 찾아 단기간이지만 출가를 했습니다.

또, 죽은 여성을 위한다며 위령 법회도 열었습니다.

하지만 처벌을 피하려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높아지자, 결국 어제 사찰을 떠났습니다.

[노라윗 부아독/가해 경찰관 : "(사찰을 왜 떠나시는 건가요? 비난 여론 때문인가요??) 아닙니다 (피해 가족에게 할 말이 있나요?) ......"]

사고 당시 노라윗이 타고 있던 3천만 원이 넘는 '두카티' 오토바이도 논란이 됐습니다.

세금이 체납 중이었고, 번호판도 없었습니다.

[경찰 브리핑 : "노라윗이 단기 출가를 한 날은 공식적으로 휴가입니다. 27일까지 휴가를 냈습니다."]

지난해 8월에는 현직 경찰서장이 붙잡힌 마약사범에게 돈을 요구하며 고문하다 숨지게 한 사건도 있었습니다.

39살 경찰서장의 집에서는 페라리 등 이른바 슈퍼카 13대, 30억 원어치의 차량이 발견됐습니다.

지난 2012년에는 근무중이던 경찰을 페라리 승용차로 친 뒤 검거됐지만 역시 풀려나, 해외로 도주한 한 재벌기업의 손자 역시 여전히 붙잡히지 않고 있습니다.

그는 친구들과 함께 해외 유명 관광지에 여러 번 모습을 드러냈지만, 유독 태국 경찰만 그가 어디 있는지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.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790건 5 페이지
해외이야기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730 산들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3-25
729 Lion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3-23
728 푸를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3-21
727 케빈꿀라인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3-18
726 Nief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3-16
725 닐리리야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3-14
724 폍택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3-11
723 무력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 03-09
722 니콜라스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3-07
721 jinsil112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3-05
720 우치하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3-03
719 Steina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3-01
718 습관성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2-26
717 Ahlred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2-24
716 나사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2-22
게시물 검색